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누군가의 부탁을 선뜻 들어주기는 참 어려운거 같아요.
잘 알지도 모르고, 얼굴을 보고 말하는 것도 아니면 더더욱 그렇죠!

만만클럽 홍보를 파워블로거들에게 방명록에 염치불구하고 요청드렸는데 다들 너무나 고맙게도 배너를 달아주셨어요.
맛있는 블로거님은 배너 사이즈와 디자인까지 수정해서 올려주셨더라고요~
좋은 일을 한다는 댓글격려에 힘도 났구요!

다들 너무나 감사드려요^^
파워블로거님들의 만만클럽 홍보, 앞으로도 쭉~ 부탁합니다~


쾌락주의자 유목민의 지구이야기

     쾌락주의자 유목민의 지구이야기

Retro Renee, NZ


                Retro Renee, NZ

풀잎고운날

                 풀잎고운날

대학, 젊음 그리고 항해사




         대학, 젊음 그리고 항해사

눈물여왕 - 웃음많은, 눈물여왕

      눈물여왕 - 웃음많은, 눈물여왕

맛있는 블로그



               맛있는 블로그

SOY




                        SOY

 

여행은 준비하고 떠나야 제맛, 레디꼬~!

여행은 준비하고 떠나야 제맛, 레디꼬

바람구두를 신다

            바람구두를 신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anielKang 2010.12.28 15: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워블로그는 아니지만 블로그 옆에 배너 달아드렸습니다.
    위치도 첫 화면에 스크롤 하지 않고 보이는 위치에 놓아드렸어요

  2. Adios 2010.12.29 0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저도 사이드바에 달아뒀습니다.

  3. 갓쉰동 2011.01.01 0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뒤늦게 봤습니다.. 좌측 상단에 노출시켰습니다.. 생각보다는 많은도움이 되지 않겠지만 좋은일에 도움이 되었음 합니다..

  4. Demian_K 2011.01.03 15: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너 달아드린 것 밖에 없는데, 이렇게 따뜻히 소개까지 해주시니 부끄럽네요^^;;
    앞으로 더한 발전 있으시기를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성이여 능력을 키워라, 그리고 적극적으로 사회에 참여하라

- 군장대학교 이승우 총장에게서 듣다 -

 


23회 행정고시에 합격한 행정학 박사, 청와대 비서실을 거쳐 중앙공무원교육원 제22대 원장으로 퇴직한 후, 현 군산 군장대학의 총장을 역임하고 있는, 화끈하고 통근 이 총장을 만나서 나눔 이야기와, 여성재단에 바라는 바를 들어봤다.

지루하게 길고 긴 장마가 계속 이어지던 7월의 중간 쯤 되는 날, 인터뷰 장소에 조금 일찍 도착해서 얄궂은 빗방울을 탈탈 털어내고 카메라를 준비하고 있는 등 뒤에서 노크소리와 함께 들리는 나지막하고 차분한 목소리...“실례합니다.”

이 총장이었다. 빗속에 우산을 들고 걸어오신 듯 했다.

지난 밤 군산에서 상경해 인터뷰를 위해 여성재단을 방문해준 고맙고 소중한 손님을 맞이한 조형 이사장과 이상덕 사무총장의 버선발 하얀 미소와 함께 한동안 묵혀두었던 이야기가 이어졌다.

이 총장은 여성재단 이상덕 사무총장과 젊은 날, 학창 시절부터 인연이 시작 되었고 그 후 이상덕 사무총장이 군장대학의 교수로 부임하면서 우정이 돈독하게 다져졌다.


이 총장은 그렇게 재단과, 또 많은 딸들과 인연을 맺고, 2009년 100인 기부릴레이에 참여했다. 그 해 6월부터 정기기부를 시작, 현재까지 한 번도 빠짐없이 꾸준히 매월 기부를 이어가고 있다. 

이유를 묻자, "한꺼번에 내려면 부담스러워 매 달 나누어 냅니다. 그러니까 부담이 적어서 좋더군요." 하면서 호탕하게 웃어넘긴다. 다른 곳에 또 다른 기부를 하고 있는지의 질문에, 인권재단을 비롯해 몇몇 곳에 기부를 하고 있다며,"조금씩, 조금씩 나눠서 하고 있지요 뭐."라며 정감이 묻어나게 대답한다. 사회적인 지휘나 역량으로 보아 얼마든지 큰 금액을 이렇다하게 표시 나게 기부할 만도 하건만, 굳이 표시내고 싶지 않음이 확실했다.


다만 이 총장은 재벌기업들의 기부에 대한 참여도가 저조함을 안타깝게 생각했다.

기업들과 부자들의 긍정적인 경제활동 참여와 참되고 멋있는 기부 행위가 이어져야 함은 물론이고, 이들의 적극적인 사회 참여로 감동을 주는 기부행위가 더해져야 양극화 현상도 줄일 수 있음을 강조했다.

주위 사람들에게 인권재단이나 여성재단에 기부를 권했을 때, 색안경을 끼고 바라보는 반응에 이 총장은 참으로 마음이 아팠다고 한다. 필자는 여성재단의 인지도를 높이고 사회에 재단의 역할을 널리 알리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 지 재단의 기자로서, 또한 여성으로서 책임감을 느꼈다.

“여성의 신분이나 지위, 소득 수준이 높아지면서 여성의 사회 참여도도 높아지고 있으므로 그만큼 여성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이 총장은 선진국 대열에 합류하기 위해서는 사회가 효율화 되어야 하고, 선진화되는 단계에서 여성의 참여는 필수 불가결하다며, 능력 있는 여성들의 적극적인 사회 참여를 위해서 여성재단이 앞으로도 더 많은 여성 인재 양성에 힘써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에 참여해온 뜻을 밝혔다.


이 총장은 “노령화, 저출산 등 우리의 문제점들을 잘 극복해야 하고 생산적인 복지 사회로 가기위해 여성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능력 있는 여성은 사회에 참여하도록 끌어내고, 경제적으로 취약하고 소외된 여성들이 소득과 관련된 일을 할 수 있도록 손을 잡아주며, 또한 자신의 장기나 특기를 살려 지역사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고 도와줄 수 있는 든든한 엄마의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는 여성재단에 대한 소망을 밝히며 인터뷰를 마쳤다. 이 총장은 여성재단의 다른 기부자들과는 사뭇 다른 이야기를 나눈 기부자였다.

기부와 나눔에 관해 따뜻함과 아름다움으로만 표현하지 않고, 이 나라에 살고 있는 모든 여성들이 가난, 학력, 외모, 능력에 관계없이 소외되고 낙오되는 사람 없이 누구나 자신의 권리와 기회를 가지며 이 사회에 당당한 인재로 성장해 주길 바라는 사회의 리더이자 교육자의 모습을 과감하게 드러냈다.


인터뷰를 마치고 나니 어느덧 비가 멈췄다. 우산을 접어 손에 들고 흔들흔들, 딱딱하지 않은 걸음걸이로 타박타박 걸어가는 이 총장의 뒷모습을 보며 이 사회를 리드하는 사람의 덕목은 결코 큰 목소리도, 부(富)도 아님을 새삼 떠올렸다.


한국여성재단 W.C. 기자단 조은영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