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성재단이 고사리손기금으로 지원한 필리핀 마닐라 소재 타하난센터로부터 소식이 왔습니다. 거리를 헤매던 아이들이 열심히 공부하며 학교에 들어갈 준비를 하고 있는데요, 그간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살펴 볼까요?


타하난의 변화!

지난 봄 필리핀 마닐라에 소재한 타하난센터가 6월 26일, 마닐라 시내 안티폴로 지역으로 무사히 이사를 갔다고 합니다. 완전하게 새로 자리 잡게 될 센터는 아직 공사 중이라 아직은 임시거처에서 생활하고 있어요. 5월부터는 타하난에 대안 학습 교사 한 분이 새로 오셔서 아이들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10년 넘게 정규학교와 대안학교에서 아이들과 함께 한 분이시라고 하네요.   

 

열심히 공부 중인 15명의 소녀 친구들!

타하난에는 현재 10~18세 소녀 15명이 살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친구들이 알파벳과 수학을 배우고 15세 이상 아이들은 사회 생활과 독립 생활 기술 같은 특별 교육도 같이 받고 있어요. 그리고 매주 금요일에는 노래와 춤 배우기 등 특별 활동 시간과 정기적으로 바느질 수업도 받고 있답니다. 현재 거주하고 있는 아이들 중 4명은 올해 10월에 필리핀 교육부가 주최하는 대안 초등학교 입학 시험에 응시할 예정입니다.

 

엘레나, 아픈 과거 극복!

엘레나는 타하난에서 가장 오래 거주한 친구 중 한 명으로 대한학교 중고 과정 시험에 합격을 하고 현재는 자동차직업기술학교에 등록했습니다. 아주 고통스러운 과거를 딛고 일어나 재활과 치료 과정을 거친 뒤에 이제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게 되었답니다.

 

난생 처음으로 입게 된 교복!

한국여성재단 지원으로 타하난의 소녀들이 처음으로 교복을 입게 될 예정입니다. 이곳 친구들은 그동안 대부분 제대로된 정규교육을 받아 본 적이 없기에 그 동안 교복을 입을 기회가 전혀 없었는데요, 내년에는 친구들 모두가 학교에 다닐 예정이어서 이 소녀들이 드디어 교복을 입고 등교하게 될 거라고 하네요! 교복입고 밝게 웃으며 등교하는 모습도 기다려주세요! 



                        <정규학교와 대안학교에 다니는 타하난 소녀들의 모습>

 

가난과 폭력, 범죄에 무방비로 노출되어 살아가던 소녀들이 과거를 씩씩하게 이겨내고 제대로 된 교육을 받으며 밝은 미래를 향한 희망을 품고 살아갈 수 있도록 계속해서 많은 관심 과 후원 부탁드립니다.타하난의 소녀들을 대신해 인사 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아시아 아이들의 학교가기를 돕는 고사리손 캠페인

고사리손기금은 “Child to Child”라는 슬로건 아래 참여하는 어린이들의 기부금과 이를 응원하며 참여하는 어른들의 기부금이 매칭되어 조성되는 기금입니다. 2011년부터 네팔 카트만두 박터푸르지역의 사라스와티 초등학교 지원을 시작으로 필리핀 보홀의 BCIC, 마닐라의 타하난센터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아시아의 친구들이 한명이라도 더 학교를 다니며 희망을 찾을 수 있도록 고사리손 캠페인에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 드립니다. 


       <고사리손기금> 기부 참여 방법

        * 기부 신청 전화: 02-336-6463 (고사리손기금 담당자)

        * 후원계좌: 농협 1279-01-000801 한국여성재단

        * 문자 기부 참여‘#0038 → [고사리] 응원의 한마디 → 문자 보내기’ 

          (1건당 5천원 기부참여 횟수에 제한 없음)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녁 약속 있으세요?

 

100인 기부릴레이 감사파티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5 27 6 30, 한국여성재단 옥상공원에서 만나요 

 





 

 

 

100인 기부릴레이 감사파티에 함께해 주실거죠?

참석여부를 알려주세요~~~^^! 클릭클릭! 

 

참석확인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00인 기부릴레이 인증샷 갤러리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지난 이벤트를 통해 보내주신 인증샷들을 모아 사진전을 개최합니다.

100인 기부릴레이를 통해 기부하는 기쁨을 나누는 우리 서로에게  이 말을 꼭 건네고 싶네요^^


"친구야, 행복하지?"

 

 

 

[제 1 전시관_사진전]

 

 

 

[제 2 전시관_슬라이드쇼] 

 

012345678910111213141516171819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벚꽃 날리는 봄날 휴일, 서촌에서 만난 이끔이는 바로 서울시립어린이도서관지키기시민운동(3).혁이네 카페 앞에는 서명대가 놓여있고 카페안에서는 걸개그림그리기 준비가 한창이다. 챙 넓은 모자를 쓰고 서명대 앞에 서 있는 김은하님. 여성재단의 오랜 기부자이자, 고사리손기부금에 매칭기부를 해오고 있는 김은하님이 100인 기부릴레이를 소개했고 회원들은 흔쾌히 나눔에 동참하기로 했다.

 

사직단 복원으로 사라지게 될 서울시립어린이도서관을 지키자는 서명을 받고 있었다. 한때 기아와 전쟁으로 인한 고아를 돌보던 어린이 보건병원으로 출발하여 2003년 기적의 도서관 전까지 유일했던 어린이전용공공도서관이었다. 김은하님은 특히 서울시립어린이도서관은 지난 IMF 당시 가족이 해체되고 자녀 돌봄이 불안정한 시기에 아이들이 찾아와 책을 읽고 돌봄을 받던 곳이란다. 김은하님은 그때부터 어린이도서관의 지킴이회원이 되었다.

 



서울시립어린이도서관은 두 번의 폐쇄위기를 시민운동으로 막아냈다. 그리고 문화재청의 사직단 복원에 포함된 도서관 철거계획을 철회시키기위해 다시 활동이 시작되었다(그래서 3기라는 이름이 붙었다)

 

서명대 앞에서는 많은 엄마아빠들이 그럼 안돼지!”라며 서명을 한다. 아이들도 저도 할래요!”라고 요구 해 어린이용 서명판도 만들어졌다. “이 동네엔 어린이 놀이터가 변변치 않아서 학교 운동장 아니면 시립어린이도서관인데문 닫으면 안돼!” 하고 할아버지가 걱정하신다.

 

혁이네 카페 주인은 시민운동 3기 회원은 아니지만 동네 어린이도서관이 없어진다니 안타까운 마음에 카페를 행사장으로 내놓았다. 혁이네 카페 역시 마을의 사랑방을 지향하며 생겨난 카페로, 찻값은 자율적으로 내고, 기타며 한국화채색이며 다양한 배움과 토론을 하는 공간이어서 마음이 통했단다.



이윽고 앞치마를 두른 시민운동3기 회원들이 바닥에 원형의 넓은 천을 펼치고 크레파스며 물감이며 차려놓는다. 서촌마을 골목을 거닐던 아이들이 엄마아빠와 들어와 마음껏 그림을 그린다. 아이들이 그림을 그리면 회원들은 드라이기로 물감이 빨리 마르도록 바람을 쏘인다. 서촌마을에서 시립어린이도서관을 지키려는 마음을 붓 끝에 담아 하얀 천을 물들여 아름답게 퍼져나간다.

이번 서울시립어린이도서관지키기시민운동이 참여한 100인 기부릴레이 모금액은 아시아 아이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주는 고사리손기금으로 기부하기로 했다.

 

서울시립어린이도서관지키기에 힘을 보태고 싶은 분은 포털 다음과 네이버에 서울어린이도서관지키기시민운동3기를 검색해 찾아가 서명하면 된다.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시아 친구들과 함께 학교가기 캠페인

신나는 기부 여행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성재단 2015.03.22 1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사리손캠페인은 해피빈에서 매일 만날 수 있습니다.
    해피빈- 모금함- 아이들에게 희망을- 교육지원- "고마원, 길에서~"
    혹은
    해피빈- 검색창에 '한국여성재단' 하시면 모금함이 소개됩니다.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