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성재단이 고사리손기금으로 지원한 필리핀 마닐라 소재 타하난센터로부터 소식이 왔습니다. 거리를 헤매던 아이들이 열심히 공부하며 학교에 들어갈 준비를 하고 있는데요, 그간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살펴 볼까요?


타하난의 변화!

지난 봄 필리핀 마닐라에 소재한 타하난센터가 6월 26일, 마닐라 시내 안티폴로 지역으로 무사히 이사를 갔다고 합니다. 완전하게 새로 자리 잡게 될 센터는 아직 공사 중이라 아직은 임시거처에서 생활하고 있어요. 5월부터는 타하난에 대안 학습 교사 한 분이 새로 오셔서 아이들과 함께 하고 있습니다. 10년 넘게 정규학교와 대안학교에서 아이들과 함께 한 분이시라고 하네요.   

 

열심히 공부 중인 15명의 소녀 친구들!

타하난에는 현재 10~18세 소녀 15명이 살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친구들이 알파벳과 수학을 배우고 15세 이상 아이들은 사회 생활과 독립 생활 기술 같은 특별 교육도 같이 받고 있어요. 그리고 매주 금요일에는 노래와 춤 배우기 등 특별 활동 시간과 정기적으로 바느질 수업도 받고 있답니다. 현재 거주하고 있는 아이들 중 4명은 올해 10월에 필리핀 교육부가 주최하는 대안 초등학교 입학 시험에 응시할 예정입니다.

 

엘레나, 아픈 과거 극복!

엘레나는 타하난에서 가장 오래 거주한 친구 중 한 명으로 대한학교 중고 과정 시험에 합격을 하고 현재는 자동차직업기술학교에 등록했습니다. 아주 고통스러운 과거를 딛고 일어나 재활과 치료 과정을 거친 뒤에 이제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게 되었답니다.

 

난생 처음으로 입게 된 교복!

한국여성재단 지원으로 타하난의 소녀들이 처음으로 교복을 입게 될 예정입니다. 이곳 친구들은 그동안 대부분 제대로된 정규교육을 받아 본 적이 없기에 그 동안 교복을 입을 기회가 전혀 없었는데요, 내년에는 친구들 모두가 학교에 다닐 예정이어서 이 소녀들이 드디어 교복을 입고 등교하게 될 거라고 하네요! 교복입고 밝게 웃으며 등교하는 모습도 기다려주세요! 



                        <정규학교와 대안학교에 다니는 타하난 소녀들의 모습>

 

가난과 폭력, 범죄에 무방비로 노출되어 살아가던 소녀들이 과거를 씩씩하게 이겨내고 제대로 된 교육을 받으며 밝은 미래를 향한 희망을 품고 살아갈 수 있도록 계속해서 많은 관심 과 후원 부탁드립니다.타하난의 소녀들을 대신해 인사 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아시아 아이들의 학교가기를 돕는 고사리손 캠페인

고사리손기금은 “Child to Child”라는 슬로건 아래 참여하는 어린이들의 기부금과 이를 응원하며 참여하는 어른들의 기부금이 매칭되어 조성되는 기금입니다. 2011년부터 네팔 카트만두 박터푸르지역의 사라스와티 초등학교 지원을 시작으로 필리핀 보홀의 BCIC, 마닐라의 타하난센터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아시아의 친구들이 한명이라도 더 학교를 다니며 희망을 찾을 수 있도록 고사리손 캠페인에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 드립니다. 


       <고사리손기금> 기부 참여 방법

        * 기부 신청 전화: 02-336-6463 (고사리손기금 담당자)

        * 후원계좌: 농협 1279-01-000801 한국여성재단

        * 문자 기부 참여‘#0038 → [고사리] 응원의 한마디 → 문자 보내기’ 

          (1건당 5천원 기부참여 횟수에 제한 없음)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시아 친구들과 함께 학교가기 캠페인

신나는 기부 여행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여성재단 2015.03.22 1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사리손캠페인은 해피빈에서 매일 만날 수 있습니다.
    해피빈- 모금함- 아이들에게 희망을- 교육지원- "고마원, 길에서~"
    혹은
    해피빈- 검색창에 '한국여성재단' 하시면 모금함이 소개됩니다. 클릭!

 

<사진 왼쪽부터 신지원, 황인영, 권유진 기부자>

 

어느날 오후 아이들과 글모임을 하는 선생님 한분이 전화를 주셨다.

"금주 목요일 아이들과 함께 인권을 주제로 얘기하려 하는데 여성재단 홈페이지를 보니 아시아 친구들을 돕는 고사리손기금이 있어서 전화드렸어요." 라며 시작된 전화는 이런저런 얘기를 한참 나누다저금통과 고사리손기금 안내자료를 우편으로 보내드리겠다는 약속으로 끝맺음 되었다. 그리고 일주일 뒤 글모임 선생님으로부터 영상 하나가 전해졌다. 짧은 메모도 함께.


"글모임 끝나고 아이들끼리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더니 다른 친구들도 함게 하면 좋겠다며 UCC를 하나 만들었어요. 순전히 자기들끼리 가위로 오리고 그리고 해서 만든 동영상이에요. 아 참. 마지막 편집작업은 고등학생인 오빠의 도움을 받았데요. 초등생이라 얼기설기 하지만 함께 했으면 하는 마음에 만들어 보냅니다. 아이들 마음입니다. 그리고 열심히 저금통에 동전 모으고 있어요. 다 채워지면 기부한다고."   

 

그렇게 전해진 초등학교 5학년 아이들이 손수 만든 고사리손기금 동영상은 재단 페이스북에 올려지게 되었다. 조회수 200을 넘기며 제법 많은 분들이 봐주셨다.

 

유진이, 지원이, 인영이 참 예쁘죠?

동네인 강서구 내발산동 엄마들 카톡으로도 전달 전달되어 동영상을 본 고등학생 오빠들이 교내 축구경기에서 우승상품으로 받은 문화상품권 기부 문의를 받기도 했답니다.  

 

세명의 친구들이 또래 친구들에게 묻습니다.

"얘들아 같이 할래?"




 

<동영상 제작>

○ 만든 이 : 내발산초등학교 5-4 신지원, 5-8 황인영, 5-9 권유진

○ 도움준 이 : 수명고등학교 권혁준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사리손기금] 얘들아, 학교가자!

 


          타하난의 어린 소녀와 만나고 있는 조형 한국여성재단 이사장


의사가 꿈인 필리핀 소녀 미미(mymy)

 

찬 기운이 느껴지는 115, 필리핀 마닐라에 위치한 타하난 Tahanan을 방문했다. 타하난은 올해 한국여성재단이 아시아 친구들 학교보내기를 돕는 <고사리손기금>을 지원한 필리핀 비영리단체로 가난한 동네와 거리의 아이들을 위해 안정적인 주거와 교육활동을  지원하게 되었다.

 

필리핀 메트로 마닐라에 거리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을 흔히 볼 수 있다. 식당, 가게 앞 어디서든지 구걸하는 아이들을 흔히 볼 수 있다. 필리핀은 폭력과 학대에 무방비로 노출된 아이들이 수천 명에 이른다고 한다. 성적, 신체적, 정신적 학대를 받은 아이들은 주로 10살에서 17살 사이이며, 열에 아홉은 여자아이들이다. 이 아이들에겐 집이나 거리나 안전하지 않은 것은 마찬가지다.

 

타하난은 학대 받거나 굶지 않으려고 성매매를 하던 여자아이들을 위험으로부터 구출하여 안전한 주거를 제공할 뿐 아니라 정규학교과정을 공부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현재 11~15살 소녀들 15명이 함께 살고 있다.

사회복지사, 연예인, 의사, 세계여행 등 여느 아이들처럼 되고 싶은 것, 하고 싶은 것이 많은 아이들이다. 미미의 장래희망은 의사이다. 친척에게 몹쓸 짓을 당한 어두운 기억에서 벗어나 차츰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그리고 의사가 되기 위해 열심히 공부할 계획이다. 가정에서 배워야 할 기본적인 생활습관과 기초질서, 예의 등을 열 살이 지난 지금 배우고 있지만 단지 출발이 좀 늦었을 뿐이라고 생각한다.

 

의사가 꿈인 미미의 바람이 꼭 이루어졌으면 좋겠다. 그리고 힘들었던 과거의 기억대신 미래를 준비하며 꿈을 키울 수 있었던 소중한 공간과 행복한 시간으로 기억되길 바란다.  

                                                                                               

    

         해가 진 후 엄마가 없거나, 잠이 드셨을 때 처음 그 일이 발생했어요.

         삼촌은 아무 말도 하지 말라고 했어요. 나는 그 말을 들을 수 밖에 없었어요.

         너무 무서워서... 계속 계속... 나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어요. 침묵할 수 밖에...

         그러다 타하난을 만나게 되었어요. 타하난이 말했어요.

        “니가 원한다면 우리는 너를 도와줄 수 있어, 너에겐 권리가 있어. 우리와 가자.

         그리고  타하난에서 새로운 인생을 살고 있어요.

                                                                   2004. 11. 5 필리핀 마닐라에서 미미 

 

 

             모든 아이들이 어른이 되기까지 안전하게 보호받는 것은 사회의 당연한 책임입니다.

             가난과 학대를 이유로 학교에 가지 못하는 아이들이 더 이상 생겨나지 않길 바랍니다.

             의사가 꿈인 필리핀 소녀 미미의 앞날을 축복해 주세요.

      

             아시아의 소녀들이 누구나 학교에서 희망을 꿈꿀 수 있도록 고사리손기금에 기부해 주세요 

 

 

<고사리손기금>은 또래가 서로를 돕는 모금캠페인 입니다.

아이들의 기부로 시작되어 어른들의 응원 기부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 우리 친구들은 용돈기부, 저금통나눔으로 함께 할 수 있습니다.

    ❖ 아이에게 기부하는 습관을 물려줄 수 있습니다.

    ❖ 내 아이의 이름으로 기부할 수 있습니다.

    ❖ 사랑하는 손주들에게 기부를 선물할 수 있습니다.

         【 후원계좌농협 1279-01-000801 한국여성재단

기부신청 : 02-336-6463 (고사리손기금 담당자)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 오른쪽부터 지예, 재희, 엄마 박성은님, 아빠 선세규님

 

고등학교 입학준비로 바쁜 재희와 초등학교 4학년생인 지예는 경기도 용인에 살고 있는 자매입니다.

어제 재희와 지예가 엄마를 통해 여성재단 고사리손기금 정기기부 약정서를 보내왔습니다.

매달 용돈을 아껴 아시아 친구들 학교보내기에 보태고 싶다는 말도 잊지 않았습니다.

 

"방글라데시에 살 때 거리에서 쓰레기를 줍고 있는 아이들을 많이 보았어요. 아이들이 불쌍해 보여 마음이 무거웠던 기억이 있어요... 아이들이 학교에 가서 많이 배우고 잘 살게 되면 좋겠어요. 학교에 못가는 친구들이 더 이상 없었으면 좋겠어요."

 

재희와 지예는 해외지사로 발령받은 아빠를 따라 방글라데시에서 몇 년간 살았던 경험이 있는 터라 학교에 가지 못하는 자기또래 아시아 친구들을 가까이에서 본 적이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선뜻 고사리손 기부에 참여하게 되었지요. 재희와 지예 말대로 아이들이 폭력과 가난으로 학교에 가지 못하는 일이 더 이상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아이들이 기부하고 어른이 응원하는 고사리손기금에 함께 참여해 주시겠어요?

 

고사리손기금 후원방법

 

방법1 --- 아래에 있는 후원하기 클릭

방법2 --- (농협) 1279-01-000801 한국여성재단 계좌로 후원하기

방법3 --- 02-336-6463으로 전화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