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여성희망캠페인]
 
나눔=행복+a,
 
나눔을 실천하는 일터 쉐프 베니건스 홍대점의 김길영 점장
 
2008여성희망캠페인<저소득 다문화 가족을 위한 즐거운 가족만찬>을 통해 한국여성재단은 지역에서 또 하나의 소중한 파트너십을 맺게 되었다. 재단 맞은편 건물에 위치한 쉐프 베니건스 홍대점. 평소에도 나보다 어려운 사람에게 관심을 가지고 실천하고자 한 김길영 점장을 만났다.

 

 

평소에도 지역사회 나눔을 실천하고 계시다고 들었습니다 아무래도 부모님의 영향이 있는 것 같아요. 넉넉하진 않아도 주변 어려운 사람들에게 관심을 가지고 작은 것도 나누려고 하셨던 부모님이셨거든요. 물론 돈을 버는 것도 좋지만 사람이 산다는 것은 함께하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물론 고객들이 돈을 내고 음식을 먹고, 서비스를 제공받지만 그것을 받고 기뻐하는 모습을 보면 피로가 가시고 보람을 느끼게 되거든요. 나눔이라는 것도 실천해보고 보람을 느끼면 다시 실천하게 되느 것 같습니다.

2008여성희망캠페인 <지역사회 음식나눔 캠페인>에 흔쾌히 참여하시게 된 계기가 있다면요 현재 베니건스는 'neighborhood marketing'이라는 것을 실천하고 있어요. 음식을 통해서 즐거움과 행복을 줄수 있는 일을 찾다가 마침 구청을 통해서 '삼동소년원'을 소개받고 간식나눔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예전에 '소년원'하면 부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었는데, 직접 아이들을 만나고 함께 음식을 나누다보니 그러한 인식이 변하게 되었어요. 그곳에서 만난 아이들과 일하시는 분들도 긍정적으로 생각해주셔서 많은 보람이 있습니다. 그런 가운데 마침 한국여성재단에서 제안을 해주셨고 가정의 달에 의미있는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기억에 남는 것은? 다문화가족에 대한 이야기는 들었지만 실제 만나는 것은 처음이었죠. 피부색이 다름에도 불구하고 어울려서 함께 즐거워하며 맛있게 드시는 모습, 아이들의 환한 얼굴을 보고 정말 함께 하길 잘했다고 생각했고 뜻깊은 일이었습니다.

함께했던 직원들의 반응은 어떠셨나요? 일 한지 10년이 되어가는데 점장이긴 하지만 직원에게 지시하는 것이 아닌 함께 참여하는 것을 통해서 보람을 느꼈어요. 음식나눔준비를 하면서 밤늦게까지 풍선장식도 하고 음식을 준비했죠. 직원들도 일이 아니라 나눔에 참여하는 것이었기에 흔쾌히 참여해주었습니다. 이런 일을 하면서 직위를 막론하고 동질감도 느끼게 되었구요.

 

 

 
점장님이 생각하는 '나눔'이란 뭘까요? 사람들에게 '언제 행복하세요?'라고 물으면 어떤 사람들은 '돈이 많을 때'.'사랑 받을 때' 등을 얘기하기도 하지만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어요. 사람이 살아가는데에 의식주라는 것이 충족되어야 행복해지는 것 같거든요. 음식이라는 것이 하나의 행복의 매체가 되어주는 것 같아요. 음식을 만들 때 다른 사람을 기쁘게 해준다는 생각을 하고 즐겁게 서비스를 하면 그것도 곧 나눔이고 행복인 것 같습니다. 저 같은 경우엔 가진 것이 음식이니까(웃음) 내가 가진 것을 나누는 것 자체가 행복이 아닐까요. 

마지막으로 2008여성희망캠페인과 관련하여 하고 싶은 말씀 발대식 때 "딸들에게 희망을"이라는 문구를 보고 공감했던 것 같아요. 여성의 권리가 많이 높아졌다고 하지만 아직도 소외되고 열악한 상황에 있는 여성, 여성이라는 이유로 차별받는 여성이 많이 있잖아요. 이런 캠페인을 통해서 여성들이 바로 설수 있었으면 합니다. 그리고 꿈이 있는 사람과 없는 사람은 다르다고 생각해요. 꿈이 희망이자 행복의 조건이 되기도 하니까요. 소외된 사람들도 그들을 지원하는 사람들도 꿈을 잃지 않았으면 합니다.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