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여성 정아씨의 꿈과 직업 그리고 여성으로 살기




지난 7월, 3주의 긴(?) 실습이 끝나갈 무렵 프로젝트 발표를 앞두고 약간의 긴장감을 감추지 못하는 염정아(숭실대 3학년)씨. 잠시 심호흡차 재단 옥상에서 만났다. 열심히 일한다는 소문이 났다고 하니, 까르르 웃으며 그렇게 보였냐며 그리 대단한 일을 한 건 아니라고 겸손 일색이다. 이번 방학을 이용해 사회복지 실습을 여성재단에서 하게 되었다.

 

재학생들을 위한 실습할 곳 많지 않아

짧은 기간이지만 앞으로의 꿈과 직업선택을 위해 이번 실습은 그녀에게는 매우 중요했다. 여성 관련 활동하는 곳, 사회복지 행정관련 업무, 다문화가족관련 일, 이 세가지가 정아씨가 생각하는 미래이기도 했는데...도움이 필요한 곳, 특히 다문화여성들에게 도움을 주는 일을 하고 싶어했다. 마침 작년에 여성재단에서 실습을 했던 선배가 알려주어 재단에 문을 두드리게 되었다. 실습기간이 짧아서 아쉬웠는데, 이젠 늦잠을 좀 잘 수 있겠죠? 뒤돌아보면 짧은 기간이었는데, 아침부터 저녁까지 정해진 시간에 일을 한다는 것 자체가 부담스럽긴 했나봐요. 그러나 다들 편하게 대해 주셔서 힘들지는 않았어요.

 

요즘 고민? 관심? 몸이 무겁달까... 건강해지고 싶어서 운동을 해야하는데 생각에만 머무르고 있어요. 실습하면서 운동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하하 역시 하질 못했어요. 시간도 부족하고... 실습 끝나면 다시 도전해봐야죠? 사실은 학기중에 필요한 용돈마련을 위해 아르바이트도 다시 구해야 하네요.

 

여성주의 활동 총여학생회 활동을 하고 있는 제가 볼 때 가장 이슈화된 건 학내성폭력이다. 성적으로 모욕감을 주는 발언이나 데이트폭력 등 일상적인 성문화에 대해 대자보를 붙여서 여론화하거나, 공개강좌를 통해 문화를 변화시켜 나가는 일등을 하고 있어요.

 

정아씨는 내년에 잠시 휴학을 고민중이다. 나의 미래를 위해 아무것도 안하고 있는 것 같은 불안감(?). 하고 싶은 걸하고 싶어서 휴학을 결심했는데 해야 할 것들도 많이 생겼단다. 꿈을 얘기하다가 현실에 대한 얘기로 인터뷰가 끝났다. 생각도 많고 시간이 많이 부족하다는 정아씨가 튼튼한 몸과 마음으로 현실을 마주하는 모습이 멋지다. 잊고 있던 꿈에 대해 얼마나 준비했었나 잠시 나의 꿈을 기억해본다.



글/ 백진영(기획홍보팀)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