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가운데 정봉수 부장, 오른쪽 박성은님>

 

여름을 보내며 추석을 앞둔 어느 날 아침, ‘일과 삶의 균형, ‘가족친화경영으로 유명한 유한킴벌리 사옥에서 정봉수 부장을 만났다. 올해 한국여성재단의 100인 기부릴레이에 유한킴벌리(이끔이 : 최규복 대표이사 사장) 기부자들은 릴레이 최다주자 기록(759명)을 다시 한번 뛰어 넘었다. 두 해 연속 100인 기부릴레이 최다주자 기록을 세운 것이다. 정봉수 부장은  최규복 이끔이와 주자 759명이 함께 달릴 수 있도록 총괄하고 기부약정서를 챙기는 등 실무를 맡았다. 차분하고 친근함을 주는 정봉수 부장은 25 경력의 베테랑 직장인이다.


기부는 부메랑이다!


평소 기부에 관심이 많았는지?

'89년 입사했을 때 16일간의 교육 중 하루는 자원봉사였다. 그렇게 시작한 자원봉사와 기부가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고, 이젠 아이들도 봉사활동에 열심이다. 수 년 전 태풍피해지역 봉사활동 마치고 작은 힘이라도 보탤 양으로 지역농작물을 구매했는데 시중에서 살 수 있는 양보다 서너 배나 많은 양을 배달 받은 적이 있다. 던져진 부메랑이 다시 돌아오듯이 기부나 봉사는 내게 긍정적으로 돌아온다. 사회의 도움으로 재기에 성공한 사람들이 어려운 처지의 사람들을 돕는데 앞장서는 것을 보지 않나. 이렇듯 기부가 확산되면 우리사회가 좋은 공동체가 것이다. 기부는 다가감이 중요하다. 어려운 일에 처한 사람이 먼저 도움의 손길을 내밀기가 쉽지 않다. 그럴 먼저 손을 내밀어 잡아주어야 한다기부는 부메랑이다비단 기부만 그런 것이 아니라 일도 삶도 매한가지다.'

 

100인 기부릴레이 에피소드가 있다면?

'100인이라고 되어 있어 주자를 100명으로 한정해서 생각했었는데 알고 보니 이끔이가 100인이더라(웃음). 많은 사람이 참여하다 보니 동명이인이 여럿 있었다. 처음엔 같은 사람이 일회기부도 하고 정기기부도 하는 알았는데 이름만 같은 다른 사람들이어서 다소 혼동이 있었다. 다음에 사원번호를 기준으로 하면 동명이인 기부자를 헷갈림 없이 관리할 있을 같다.'  


한국여성재단에게 조언을 한다면?

'여성재단은 훌륭한 민간의 공익재단으로서 여성리더 개발과 육성에 힘을 쏟아왔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는 저변 확대가 필요하지 않을까 한다. 일반 여성들의 참여를 넓혀나갔으면 좋겠다. 피라미드의 구조처럼 탄탄한 기반을 가진 재단이 되기를 바란다.'


정봉수 부장은 올해부터 가족친화경영워크그룹에서 일하고 있다. 유한킴벌리 가족들이 생애주기별로 겪는 일을 지혜롭게 넘기도록 돕기 위해 여러 사업(출산과 양육, 은퇴준비 등)을 기획하고 실행한다. 그는 회사의 공식업무가 아님에도 손수 기부관련 통계자료를 찾고, 자료로 만들어 100인 기부릴레이의 취지와 활동을 설명하며 기부를 독려한 여성재단의 기부자인 동시에 성실하고 훌륭한 숨은 기부조력자 임을 확인하는 시간이었다.


그는 왜 이렇게 나눔과 봉사에 열정적일까?

그것은 바로 그가 생각하는 기부의 의미에서 찾을수 있었다. 부메랑!

그는 기부를 부메랑이라고 생각한다. 부메랑의 다른 표현은 연관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우리가 마주하는 난관의 상당부분은 다른 이들과 관계되어 있다. 정봉수 부장이 기부와 봉사에 적극적이고 어려움과 마주칠 때마다 부메랑, 연관을 떠올리며 타인과의 공감을 문제해결의 바른길이라 생각하는 것에 깊이 공감하는 시간이었다.


인터뷰 내내 함께 하며 즐거운 시간되도록 말을 보태준 정봉수 부장의 환상의 짝꿍 이수연 부장께도 감사를 전한다.  


. 박성은

 

 

박성은님은 2014 100인기부릴레이 이끔이이며 글쓰기 재능나눔 기부자임.

스스로를 두 딸을 키우면서 비로소 사람이 되었다고 자부하는 엄마이며 17

안 집안을 잘 지켰으니 이제 사회로 나가는 문을 열어보고자 하는 소심한 아

라고 소개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