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설레고 기분이 좋아졌는지 몰라요!

뭔가 꿈이 이뤄지는 느낌이어서 눈물이 났어요.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요?

 

매년 여성생활·이용시설이 새롭게 태어나고 있습니다.

바로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이 한국여성재단과 함께 진행하는아리따운 시설개선사업덕분입니다.

 

 

 

 

 

 화장실 바닥 타일이 오래되어서 미끄럽고 벽타일 여러 곳이 금이 가고 떨어져나갔습니다. 게다가 아무리 청소해도 하수구 냄새가 없어지지 않아 아이들이 화장실 가는 것을 꺼립니다.

 

 

 지역주민들이 만든 작은 소모임들. 매일 모여 토론하고 이야기를 나눠요. 그런데 방음이 안 되어 있어 서로에게 소음이 돼 버려요.

 

상담을 하다보면 가정폭력 가해자들이 기분이 상해 상담원을 위협하는 사례가 많지만, 피할 방법이 없어 아찔할 때가 한두 번이 아닙니다.

 

 

 이렇게 곰팡이 냄새와 낙후된 시설로 어려움을 호소하던 공간들은 어떻게 바뀌었을까요?

 

 

 

새하얀 타일과 세면대를 단장하고 환풍기를 교체하니 외출 후 돌아온 아이들이 화장실 먼저 달려가 손부터 씻기 시작했답니다!

 

 상담원이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는 통로를 만들고 아늑하고 따스한 분위기로 상담실을 바꾸니 상담원과 내담자 모두를 치유하는 공간이 되었습니다.

 

 

 공간을 분리하고 방음처리를 해서 이젠 소모임이 여럿 열려도 걱정 없어요. 지역사회 변화를 위해 실컷 이야기 나누고 웃으렵니다.

 

 

 

 

 

 

시설 이용자와 활동가들은 공간이 주는 변화가 이렇게 클 줄 처음에는 상상도 하지 못했습니다. 불편하고 더러웠던 공간을 좀 더 편하게 이용할 수 있을 거라 기대하죠. 하지만 시설이 밝고 따뜻한 모습으로 변한 것을 보고 모두들 눈물짓고 설레어 합니다.

 

'공간이 마음을 살린다'의 저자 에스더 M. 스턴버그는우리를 둘러싼 공간에서 우리는 그 공간을 형성할 뿐만 아니라 우리 자신을 형성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지역주민, 소외여성과 아이들, 활동가들은 희망을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그 공간이 밝게 변하는 순간 자신들의 꿈이 이뤄지는 듯한 감동을 받았습니다. 

 

 

한국여성재단은 올해도 11개의 여성생활시설과 단체를 변신시키는 중입니다. 2013년의 ‘Happy Bath Happy Smile’, ‘ARITAUM in U’는 어떤 모습일지 많이 기대해주세요!

 

어떤 단체들이 변신 중인지 궁금하다면, <클릭하세요>

 

한국여성재단 시설개선사업을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본 영상은 지난 6 28 KBS 열린채널에 소개되었습니다.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성계 지도자, 기업사회공헌 리더들이 참여하는

여성희망캠페인 “2013 100인 기부릴레이

3 27(), 오전 11시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발대식 개최

 

 

<2012, 캠페인의 출범선언을 낭독하는 진양혜 홍보대사()와 참여자들()의 모습>

 

 

한국여성재단(이사장 조형)이 오는 3 27(), 오전 11시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2013 100인 기부릴레이 발대식을 개최한다. 100인 기부릴레이는 한국여성재단이 지난 2003년부터 10년간 펼쳐온 여성희망캠페인으로 여성을 위한 한국사회의 대표적인 모금 캠페인이다.

 

이날 발대식에는 김상희 국회여성가족위원장과 최재천 이화여대 교수가 축사자로 나서고, 서혜경 피아니스트가 기부를 권유하는 연주 기부를, 홍미영 인천 부평구청장이 출범선언문을 낭독하는 등 사회 각계의 지도자들과 명사들을 비롯한 100인의 이끔이들이 한국사회 여성을 위한 희망 나눔에 동참할 계획이다.

 

서혜경 피아니스트, 정식 공연장도 아닌 행사장에서 연주로 나눔을 독려하는 메시지 전달

피아니스트 서혜경씨는 한국여성재단의 오랜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후원 연주회 등 나눔활동에 앞장서왔는데 올해는 공연장도 아닌 발대식 행사장에서 연주를 통해 딸들에게 희망을 주는 나눔을 권한다.

 

교보생명, 삼성생명, 아모레퍼시픽, 유한킴벌리, LG이노텍 등 여성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의 리더 기업 참여

아울러, 한국여성재단과 지속적으로 파트너십을 맺고 딸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사회공헌활동의 리더 기업들이 참여해 2013년 사업후원 약정 전달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표적인 기업은 교보생명, 삼성생명,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아모레퍼시픽, 여성신문, 우림필유, 우정사업본부, 유한킴벌리, 한화생명, LG이노텍 등이다.

 

 

<2013 100인 기부릴레이 주요 활동 소개>

 

이를 시작으로, 4월 한 달간 딸들에게 희망을 주는 착한 기부행진 이어져

100인 기부릴레이는 100명의 이끔이가 매일매일 기부가 이어지도록 기부자들을 참여시키고 독려하여 4 30일까지 30명 이상을 조직하면 완주하게 된다. 2013 100인 기부릴레이에 참여하는 이끔이(선두주자)는 모두 113명으로(3 18일 현재) 일반인을 포함 기업, 학계, 여성계, 방송연예인 등 다양하다.

 

교보생명, 국대에프앤비, 유니베라, 유한킴벌리 등 기업들이 CEO를 중심으로 단체 기부릴레이에 참여

최근 100인 기부릴레이에 교보생명, 국대에프앤비, 유니베라, 유한킴벌리 등 기업들이 단체 기부릴레이로 참여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100인 기부릴레이 캠페인이 기업 CEO를 중심으로 사원들 간에 서로 나눔을 독려함으로써 건강한 조직문화를 만드는 데 기여한다는 평가를 체감하기 때문이다. 매년 이끔이로 참여하고 있는 유한킴벌리(대표이사 사장 최규복)는 지난 2012년에 총 500여명의 사원들이 참여하며 그 해 최다 주자를 모으는 기록을 세운 바 있다.

 

김미화, 진양혜, 오한숙희, 최광기 홍보대사, 찾아가는 프레젠테이션으로 나눔홍보 앞장

한국여성재단의 김미화, 진양혜, 오한숙희, 최광기 홍보대사가 찾아가는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기업, 학교, 기관 등 단체릴레이 현장에서 나눔 홍보에 앞장설 예정이다. 아나운서 진양혜 홍보대사는 나눔을 실천하는 기부자들을 만나는 것이 나에게도 뜻 깊은 일이라며 적극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1303.보도자료-한국여성재단 100인 기부릴레이 발대식.docx

 



100인 기부릴레이 홈페이지 바로가기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