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여성희망캠페인]
 
카메라를 통해 딸들의 희망을 꿈꾸다
<제2회 나의 아름다운 딸, 딸들에게 희망을> 시민사진전 시상식
 
2008여성희망캠페인의 일환으로 열린 제2회 <나의 아름다운 딸, 딸들에게 희망을>시민사진전 시상식이 30일 개봉동에 위치한 페퍼밀마을(유한용 사장) 갤러리에서 열렸다. 이날 시상식에는 수상(대리)자분들과 박영숙 여성재단 이사장과  사무처 식구들, 심사위원 조세현 사진작가, 사진집단 일우의 회원들이 함께 했다. 
 

 

 

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응모된 사진중에서 선정된 20편의 작품이 5월19일부터 25일까지 시청역에서, 26일부터 30일까지 페퍼밀마을 갤러리에서 전시되었다. 이 가운데 조세현 사진작가의 심사를 거쳐 박종환 님의 <우리는 친구>가 으뜸 희망상을, 인경호 님의 <우리는 자매>, 김주희 님의 <우리들의 행복한 여름날>이 희망상으로 선정되었다. 시청역을 오가는 시민들의 가장 관심을 받은 이현철 님의 <미소천사>가 시민으뜸상을 받았다. 

전국공모전이라는 것이 실감나게도 으뜸희망상의 박종환님은 경북 영양, 인경호 님은 전남 영광, 김주희 님은 전북 전주에 거주하는 분들었다. 시민으뜸상의 주인공 수민 양이 그새 부쩍 큰 모습으로 시상식에 참석하여 많은 이들의 인기를 한 몸에 받았다. 

조세현 작가는 심사평에서 "작품과 작품을 보는 사람과의 소통이 가능한지에 기준을 두었다"고 밝히고 전문작가와 일반인의 차이를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좋은 작품들이 많았다고 선정의 어려움(?)을 밝혔다. 조세현 작가는 얼마 전에도 사막화로 고통을 겪고 있는 아동들을 돕기 위해 아프리카를 다녀올 정도로 어린이와 여성을 위해서는 지역을 불문하고 사명감을 가지고 활동하고 있다.

올해 사진전은 사진집단 일우의 재능나눔도 한 몫을 해냈다. 김홍희 사진작가가 이끌고 있는 <일우>는 "한 모퉁이를 비추는 빛, 세계를 비춘다"는 모토를 가지고 활동하고 있는 사진 집단으로 <아름다운 관계>라는 제목으로 32점의 사진을 기부했다. 이 사진들은 시민사진전과 함께 전시되어 한층 풍부한 볼거리를 제공하였고 판매된 금액은 여성재단에 기부금으로 전달되기도 하였다.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