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미혼모가족협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4.17 목경화님의 꿈] 내 아이와 편안하게 살 수 있길 바래요.

 

 

 

 

 

내 아이와 편안하게 살수 있길 바래요.

 

 

한국미혼모가족협회는 4월초 화곡동의 아담한 주택으로 보금자리를 옮겼다. 이삿짐 정리가 채 끝나지 않아 사무실이 어수선하다면서도, 그녀는 새소리도 들리고, 따뜻한 햇살도 비치는 이곳이 참 좋다고 했다. 무엇보다 건물 지하였던 이전 사무실은 비만 오면 지하수가 역류해 온갖 오물로 더럽혀 지곤 했는데, 그런 고생과 염려 없이 회원들과 함께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꽃샘추위 사이로 움트는 봄과 함께 한국미혼모가족협회, 그리고 그녀의 새로운 도약이 준비되고 있는 듯 했다.

 

 

먼저, 한국미혼모가족협회와 하시는 일 소개를 부탁 드립니다.

한국미혼모가족협회는 미혼모가족들의 상호교류와 협력, 미혼모의 사회적 지위 향상과 권익실현을 위해 활동하는 단체입니다. 미혼모가족을 위한 법률 정책 제정과 개선, 사회적 인식 개선 등을 위해 '휴먼라이브러리', '쉼터 운영'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어요. 미혼모 당사자들의 회원조직으로 2010년 설립되어 올해로 4년째를 맞이 했습니다. 170여명의 협회 가입회원과 1500여명의 온라인 카페 회원들이 함께 하고 있는데요. 대구와 울산에 지부를 두고 있어요.

 

 

목경화님은 어떻게 이 일을 시작하게 되셨나요?

저 역시 미혼모 당사자로 9살 남자아이를 키우고 있습니다. 2005년 출산하고 2010년 협회를 설립하기까지 미혼모라는 이유로 차별과 가혹한 평가를 받아야 했어요. 저도 미혼모가 되기 전에는 미혼모에 대한 편견을 가지고 있었던 건 사실이에요. 당사자가 아닌 이상 우리 사회에 어떤 편견이 있고 차별이 있는지 모르는 경우가 많죠. 그래서 미혼모에 대해 제대로 알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혼자는 어려워요. 하지만 함께 목소리를 모아 이야기를 하니 사람들 앞에 나설 수 있는 힘이 생기더군요.

 

 

미혼모와 그 가족에 대한 인식개선에 있어서 가장 시급한 것은 무엇일까요?

우리 사회에 미혼모는 있는데, 미혼부는 없어요. 아이에 대한 책임은 엄마에게만 있고, 아빠에게는 아무도 책임을 묻지 않습니다. 오히려 아이를 양육하기로 선택한 엄마들을 비난하죠. 결혼은 선택일 수 있지만, 아이는 선택이 아니기에 아이에 대한 책임을 엄마와 아빠가 함께 해야 한다는 인식개선이 절대적으로 필요해요.

 

 

한국 여성재단과 많은 일들을 함께 하시더라고요.

2010년 협회 설립 초부터 한국여성재단의 다양한 지원 속에 성장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사무실 임대비용 지원은 물론, 협회 조직구성에 필요한 지원, 미혼모들을 위한 쉼터 '희망을 만드는 터'의 운영지원, 활동가 쉼프로그램 짧은 여행 긴 호흡등 다각도의 지원을 받았어요.

작년에는 성평등사회조성사업을 통해 <세상을 향해 외친다결혼을 안 해도 나는 엄마다”> 사업을 진행했습니다. 미혼모들이 직접 시민들을 만나 미혼모에 대한 편견과 차별을 해소하는 대화의 장을 만들었어요. 이번 사업에서 만난 대학생들은 협회 봉사활동과 모금활동에도 적극적일 정도로 사업의 효과가 컸습니다. 또한 미혼모 당사자들이 시민들과 대화를 하며 우리의 이야기를 하는 과정을 통해 자신의 내면의 상처를 치유하고 자존감을 향상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성평등사회조성사업비가 100인 기부릴레이를 비롯한 개인기부자들의 참여로 만들어진 기부금이잖아요. 그런 기부금으로 사업을 지원받았다는 것만으로도 우리를 응원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는 생각에 힘이 났습니다. 다른 사업들도 열심히 하지만 성평등사회조성사업으로 지원받은 사업은 더욱더 의미 있고 열심히 하게 됩니다.

, 그래서 저희도 한국미혼모가족협회이름으로 이끔이 활동을 하게 되었습니다. 저희가 받은 관심과 응원만큼 저희도 함께 하고 싶어서요.

 

 

목경화님의 꿈은 무엇인가요? 그 꿈을 위해 어떤 일을 하고 있나요?

현재 저의 간절한 꿈은 '내 아이와 함께 편안하게 살 수 있는 사회'입니다. 엄마와 아이가 누릴 수 있는 가장 보편적이고 당연한 것. 저를 비롯한 미혼모들의 꿈입니다.

 

 

목경화님의 꿈이 이루어진 세상은 어떤 세상일까요?

미혼모들이 자신의 삶에 대해 말할 때, “괜찮아요. 저도 한번 해 볼게요. 살아 볼게요. 살 수 있을 것 같아요. 살아보니 좋네요.” 이런 말들을 서로 편하고 당당하게 나눌 수 있는 세상일 겁니다.

 

 

 

결혼을 하지 않아도 나는 엄마다. 모든 엄마는 자신의 아이를 키울 권리가 있다고 더 이상 세상을 향해 외치지 않아도 되는, 그녀의 꿈이 이루어지는 그 날이 앞당겨 지기를, 그 일에 동참하는 우리가 더 많아지기를 고대해 본다.

 

 

취재 및 기사작성: 강원화(여성코칭센터연구소 대표, 한국여성재단 1기 기자단)

 

 

100인 기부릴레이 홈페이지 바로가기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