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레이 소식1] 완주1호 주인공은 국립중앙의료원 안명옥 원장


매년 4월이 다가오면 그와 늘 함께하는 주자들이 먼저 언제햐나며 묻는 통에 아 릴레이 할 때가 다가오는구나를 알게 된다는 안명옥 원장. 올해 당당히 완주 1호가 된 안원장은 평생이끔이 선언을 한 여성재단의 오랜 이끔이다.


작년 릴레이가 끝난 후 그와의 만남을 소개한다. (딸들에게희망으로 2015년 3호) 보러가기       


지난 331, 취임 100일을 맞아 안명옥 원장은 천일비전을 발표했다. 임기가 시작되고 그는 100일 동안 골똘히 앞으로 남은 천일 동안 할 일들을 계획 구상하였다. “국립중앙의료원을 최고의 공공의료시설로 인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싶다는 그는 취임후 여성의 전 생애에 걸쳐 건강관리를 할 수 있도록 여성건강센터와 재난과 응급상황을 보다 효율적이고 전문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최고의 응급의료시스템을 고민한다급속한 인구 고령화와 여성들의 사회진출 등의 사회상황에 주목한 결과다.


유별나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지금까지 안명옥 원장의 삶은 언제나 공공의 이익을 추구하는 것이었다. 인생관을 묻자, “착하게 살자에요라고 즉답한 안원장. 착한 사람이 되고 싶어 사람의 건강을 살피는 의사가 되고 좋은 의료정책을 만들기 위해 보건정책 박사과정을 공부했고 그 정책을 입안하기 위해 국회의원이 되었다. 17대 국회의원활동 당시, 저출산 및 고령화사회대책 특별위원회 구성결의안을 내고 공무원시험의 연령제한(32)도 없앨 만큼 사회상황에 주목해왔다. 이제 법으로 제정된 정책을 실행하기 위해 2014년 국립중앙의료원이라는 현장의 책임자가 되었다. 착하게 살자는 인생관과 공적 헌신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엄청난 스케줄을 소화해내며 열정의 꽃을 피워내고 있었다.

 

100인 기부릴레이 평생이끔이를 선언한 것 역시 안원장의 인생관, 착하게 살자에서 발현된 공동선(共同善)의 하나다. 국회활동을 할 2004년 당시 자연스럽게 이끔이 요청을 받았고 흔쾌히 수락했다. 기부릴레이 할 때가 되었는데 소식이 없다는 친지들의 전화로 아 벌써 릴레이할때가 되었구나 하고 재단에 연락을 넣었다. “늘 기부주자로 참여하는 가족분들이 있어요. 이분들과 평생 릴레이 할 겁니다라고 지속가능한 평생이끔이로 등록해 달라고 당부했다.

 

리더를 꿈꾸는 딸들에게 격려의 말을 부탁하자, “꿈을 포기하지 마세요, 포기하지 않으면 결국 찾게 될 거예요."  짧고 강렬한 답변속에 그가 반평생 꿈꾸고 경험한 것이 오롯이 담겨 있었다.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끔이들의 나눔릴레이 소식을 전합니다 

 

 

100인 기부릴레이가 시작된 지 이제 3주차에 접어들었습니다.

많은 이끔이들께서 주변의 동료, 가족, 이웃들에게 나눔을 독려하여 주자들의 기부참여가 줄을 잇고 있습니다.




최다 주자 이끔이

현재(4 16) 최다주지는 최규복(유한킴벌리 대표이사 사장) 이끔이입니다. 뒤를 이어 박명화(국군간호사관학교 교장), 권은희(새누리당 국회의원) 이끔이 줄에 많은 주자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완주 이끔이

벌써 완주한 이끔이들이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이미경(민주통합당 국회의원) 이끔이가 첫 번째로 완주하였습니다.

이미경 이끔이는 이끔이 제안을 받자마자 기부릴레이를 진행했다고 합니다. 뒤를 이어 4월이 되기도 전에 완주한 이끔이는 최규복(유한킴벌리 대표이사 사장), 안명옥(차의과대학교 보건복지대학원 교수), 고선주(한국건강가정진흥원 원장) 이끔이입니다.


 



완주코앞 이끔이

완주를 코앞에 두고 있는 이끔이는 남윤인순(민주통합당 국회의원), 윤정숙(아름다운재단 전 상임이사), 이경순(한국여성재단 이사) 이끔이들입니다. 조금만 더 힘을내세요!

 

 

 

이끔이 여러분 모두, 조금만 더 힘을 내세요!

완주하신 이끔이들께서도 주변에 한번 더 나눔을 권해주세요.

 

 모두모두 화이팅입니다~!

 

100인 기부릴레이 홈페이지 바로가기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