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맘의 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5.15 미혼모? 나는 그냥 '엄마'입니다

미혼? 나는 그냥엄마입니다

 

아이와 나, 우리 가족의 행복을 말합니다.

(5.11은 입양의 날? 아니, 싱글맘의 날!!!)

 

 

5! 하면 바로가족의 달’!이 떠오르시나요?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등등 많은 기념일 중에 11입양의 날이 있습니다. 국내 입양을 활성화하기 위해 제정한 이날, 아이를 입양 보내는 대신 엄마가 되기를 선택한 싱글맘들이 모였습니다. 올해로 세번째를 맞이한싱글맘의 날’, 같이 가보실래요


5.11 홍대 앞 청소년카톨릭회관에서는 사람이 책이 되어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휴먼 라이브러리" 행사가 있었어요! "나 살아온 거 쓰면 책으로 몇권이야~" 이런 말씀 들어보셨죠? 그냥 하는 말이 아니에요. 사람들이 진짜 책이 되어 들려줍니다. 싱글맘으로 내가 이 땅에서 살아온 이야기... 그 생생한 이야기를 들어주세요~

 

 

 

 

"내 이야기 한 번 들어볼래요?"

 

결혼은 앞둔 연예인 기사들을 보면 의레 나오는 기사들이 있습니다. '속도위반', '혼전 임신' 등등...

이제 아무도 주변에서 그걸로 쉬쉬하지도 욕을 하지도 않습니다. 나도 적지 않은 나이에 한 남자를 만났고 결혼을 하리라 생각했습니다. 그 남자를 사랑했고 아이도 가졌지요. 그런데 아이아빠는 결혼식을 앞두고 돌연 연락을 끊어버렸습니다. 


결혼은 안했지만 나는 엄마로 이 아이와 함께 세상을 함께 살아가고 싶습니다. 그런데 아이를 키우는 것은 사랑만으론 부족한 것이 너무 많더라구요. 아이와 살 집부터 기저귀, 분유.... 아이와 살기 위해 나는 일을 해야하는데 아이를 맡아줄 곳이 없습니다. 주변에서는 중산층 정상 가정으로 입양을 보내라 합니다. 입양을 보내면, 이 아이는, 나는 행복할까요? 흔히들 '아이에게 엄마가 있으면 좋다'고 하면서 결혼하지 않고 엄마가 된 나에겐 '아이는 부모가 있는 가정이 더 좋다' 합니다.


나는 이 아이의 손을 놓고 싶지 않습니다. 입양 대신 양육을 선택한 나는 엄마입니다. 그저 아이와 행복하게 살고 싶다는 것이 지금 나의 가장 큰 소망입니다.  

 

 

 “나의 선택을 존중해 주세요

 

아이의 따듯한 손을 잡고 힘내어 살아가고 있는 싱글맘들의 소망은 거창하지 않습니다.

아이를 선택한 용기를 존중받는 것, 그리고 용기 낸 싱글맘을 주저앉게 만드는 차별을 조금씩 없애 가는 것, 아이를 위해 세상과 마주한 그녀들에게 응원을 보내 주세요.

 

 

 

한국여성재단은 미국 안과의사이며 88년 한국의 여아를 입양한 이후 한국 미혼모 문제에 큰 관심을 가지고 기부한 보아스박사의 기금을 바탕으로 2010년부터 긴급 쉼터 지원, 경제 자립을 위한 카페 지원사업, 당사자 활동가 육성, 미혼모 인식개선 캠페인, 영화 제작 등 양육미혼모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정기 후원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일시 후원 <= 여기를 클릭해주세요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