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건강해지면서 아이들이 밝아졌어요!"

 

 

 

  " 나는 세 아이의 엄마입니다.

 

  이혼 후 아이들과 함께 사는 일은 그리 녹록치 않았아요.

  거기다 막둥이 녀석이 중급 장애가 있어서 그녀석을 돌보는 것도 벅찼어요.

  먹고 사는 것이 쉽지 않지만 경제적 이유 때문에

  아이 치료를 그만 둘 수는 없잖아요.

 

  그렇게 생활에 치이고, 막둥이 녀석 치료에 신경을 쓰는 사이

  위의 두 아이들 마음이 점점 아파지고 있다는 걸 너무 늦게 알게 됐어요.

  내가 그 아이들을 보듬어야 하는데, 그럴 틈도 없이

  내가 아프더라구요.

 

  사실 아이 셋 낳고 나이 40이 넘어가면 여자들은 여기저기 아픈데가 생겨요.

  근데 먹고 사느라 몸을 더 혹사하면서 몸이 점점 안좋아지는데

  덜컥 겁이 나더라구요.

 

  난 아프면 안되는데..

  내 아이 치료비도 벌어야 하는데...

  그러면서 이를 악물고 버티고 또 버텼어요.

 

  병원비가 얼마 들어갈지 아는 것이 너무 무섭더라구요.

  그러다 몸이 더 이상 일할 수 없을 지경이 돼서 고민을 했지요

  치료비를 어찌 해야 하나... 전세 보증금을 빼야 하나...

 

  그러던 차에 주변에서 "엄마에게 희망을" 이야기를 해줬어요.

  저한테는 기적같은 희망이었죠.

 

  치료를 받고 나서 변한건 아이들이에요.

  저도 짜증을 덜 내니까 아이들이 밝아졌어요.

  요즘은 마트도 같이 가고 농담도 나눠요.

  저 말고도 다른 분이 이런 헤택 많이 누리고

 저처럼 행복해졌으면 좋겠어요."

 

엄마가 하루라도 아프면 아이들은 배고프고 집안은 엉망이 됩니다.

하지만 엄마도 사람인데 무쇠 팔, 강철 다리일수는 없지요.

 

특히 아이들의 생계를 책임지는 엄마 가장들은

아파도 자신을 돌볼 겨를이 없습니다.

아이에게 들어가는 병원비는 아깝지 않은데,

내몸에 들어가는 돈 한푼도 아까운게 엄마 마음입니다.

 

그런 엄마들에게 '아프다'는 것은

가정이 '아프다'는 말입니다.

 

엄마들이 '건강해졌다'는 것은

가정이 '다시 행복해졌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가정과 '엄마에게 희망'과 건강을 선물하는 기쁨에

여러분들과 함께 하고 싶습니다.

 

 

한국여성재단은 2007년에 처음 시작되어 2009년도부터 연중으로 여성가장들의 치료비를 지원하는 ‘엄마에게 희망을’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2009년도부터 2013년 6월 현재까지 총 279명의 여성가장이 치료비를 지원받았으며, 2013년도 동 사업에 관한 연구보고 결과 악화된 건강으로 경제활동이 힘들었던 지원자 중 83%가 치료 후 경제활동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