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석교·옥계·관저동] 안전마을엔 사람이 보물이랍니다.

 

우리동네 안전도 체크하며 사람보물을 발견했어요!

 

겨울이 다가오니 여섯 시만 되어도 밖이 어둑어둑하다. 석교동 주택밀집지역 상가 2층에 있는 알짬 어린이도서관에 들어서니 장난을 치고 있던 개구쟁이 중 한 명이 아는 체를 한다. “누구예요?” “왜 왔어요?” 도서관 이용시간이 지난 저녁시간에 들어선 낯선 사람에게도 관심을 보인다. “밥 먹었니? 너흰 왜 모인 거니?” 라는 질문에 들고 있던 만만클럽캠페인 동네안전도 체크 수첩을 들어 보인다. 동네 안전도 점검을 위한 동네 한 바퀴는 아이들에겐 밤 마실 놀이 인 것이다. 출발 전부터 친구 손을 꼭 잡은 채 한껏 들떠 있었다.

 

그렇게 하나 둘 오실 분들이 얼추 오셨을 때 남대전지구대 소장님과 대원들이 도착하였다. 지구대 소장님은 주민들과 아이들에게 일상적으로 실천할 수 있는 안전 수칙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신 후 주민들 가까이 있는 친근한 경찰로 늘 그 자리에 있겠단 약속도 잊지 않으신다.

 

 

꼼꼼히 살펴보는 우리동네 안전 <다같이 돌자, 동네한바퀴!> 대전지역 캠페인 마지막 날로서 알짬도서관 주변 주택가 골목의 안전 정도를 살펴 보기로 했다. 아이들은 그간의 경험으로 아주 능숙하게 안전도 체크 수첩을 펼쳐 들고 골목 구석구석을 꼼꼼하게 살핀다. 함께 한 부모들과 교사들, 마을 어르신들도 두런두런 사는 이야기를 나누며 익숙하지만 사실은 잘 알지 못하는 동네를 한 걸음 한 걸음 찬찬히 살피며 안전한 동네가 되도록 의견을 보태 주신다. 평소 위험하거나 관리가 필요한 장소는 남대전지구대 대원들께 일러 현장민원접수가 이뤄지기도 했다. 석교동 주민들은 그날 밤 동네 한 바퀴를 돌며 도로나 건물도 살피고 서로의 안부도 살피며 안전하고 살기 좋은 마을을 위한 활동을 함께 하였다 

인근에 사신 다는 김할머니께 참여 소감을 여쭈었더니 저녁 먹고 심심한 차에 운동도 되고 좋은 일도 하니 일석이조 아니냐며 웃으신다. 할머니는 이틀 전에 평생 처음으로 12일 친구들과 여행을 다녀 오셨다고 한다. 말 끝에 옆에 있던 친구분께서 처음 간 여행에서 식구들 밥걱정만 하셨다며 애정 어린 타박을 하신다. 김할머니께선 마을안전 활동이 건강과 좋은 일을 취하는 일석이조라 하셨지만 모락모락 생겨나는 이웃간의 정든 관계까지 더 하면 일석삼조의 활동이라 하겠다.

 

만만클럽 캠페인을 함께 한 대전 석교동, 옥계동, 관저동 주민들은 일련의 안전마을 활동을 통해 대전공유지도기획단의 도움을 받아 커뮤니티 맵핑을 완성하여 컴퓨터나 휴대전화기로 '대전공유지도'라고 검색하면 언제나, 누구나 필요할 때 마을안전지도를 검색할 수 있게 되었다. 석교·옥계동, 그리고 관저동 안전마을 지도는 주민들이 발품 들여 직접 만든 것이다. 지리적 위치를 알려주고 위험상황에 도움을 청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기능 외 이웃들의 삶의 이야기가 들어있는 지도이다. 주민들의 안전에 대한 책임감과 참여를 통해 만들어지는 마을안전지도가 대전뿐 아니라 전국에 있는 모든 마을 곳곳에서 그 동네 특성과 필요를 반영하여 주민들 손에 의해 만들어지길 기대해 본다. 그것이 가능해지면 사람들이 느끼는 안전도와 행복지수는 지금 보다 훨씬 높을 것이다. 이웃사촌간 상호돌봄이 이루어지는 공동체성의 회복은 CPTED(범죄예방환경설계)에서 강조하는 자연감시성이 일상생활에서 유지되기 때문이다.

 

 

<출처 : 대전공유지도/ www.daejeonsharingmap.com>

 

 

폭력없는 사회,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만만클럽 회원님께

우리집과 우리동네 안전도를 체크할 수 있는 모니터링수첩을 드립니다.

만만클럽모금캠페인 기부신청 :02-336-6463 (만만클럽 담당자)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울은평 갈현동] 은평여성연대 여담(女談) 활동가들   

 

 

동네를 매일 돌아보는 누군가가 있다는 것을 알려라!

 


11 6일 퇴근 후 은평구 갈현동 마을N도서관 지하에 있는 재미난장場에 동네 언니들 몇이 모여 대화가 한창이었다이 날은 꼼꼼히 살펴보는 우리동네 안전 <다같이 돌자, 동네 한바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는 만만클럽캠페인 두번째 날이다.


동네를 돌아보기 앞서 같은 지역에 있는 한국여성의전화에서 그간 관심 갖고 진행했던 지역사업인 움직이는 마을프로젝트를 소개하며 이웃들의 개입이 혹은 아는 채 해주는 것이 가정폭력 문제 해결에 어떻게 도움이 되는지에 대한 경험을 나누었다. 여성과 아동에게 일어나는 폭력 문제 해결이 어려운 이유 중 하나는 사적인 공간에서 일대일 관계로 발생하기 때문이라는 것에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되었다. 폭력으로부터 안전하지 않을 때 나는 혼자가 아니야라는 생각은 폭력으로부터 벗어나는 용기를 갖게 하고 결정적 도움이 필요할 때 누군가에게 자신의 처지를 알리도록 한다는 것이다. 자연스럽게 동네 구석구석 숨어있던 아무개네 사연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어느 동네나 매맞는 아내나 아이의 사연이 있고, 자칫하면 위험했을 아찔했던 각자의 경험을 나누며 캠페인의 이유와 필요성을 한층 더 공감하는 시간이었다.

 

한 시간 정도의 이야기 나눔을 마치고 다시 CPTED(범죄예방환경설계) 동네 안전도 체크리스트 항목을 점검한 후 모임 때 마다 얘기되는 길마공원 주변을 한 바퀴 돌기로 했다. 아홉시를 넘긴 시간 공원 주변 골목 주택들 사이 어두운 빈 공간에 친구들과 삼삼오오 앉아 있는 청소년들을 만났다. 청소년 북카페 작공 선생님은 걱정이 되기도 하지만 꼭 그렇지만은 않아요. 그들만의 공간이 필요한 청소년들에게 흔한 골목길 풍경이에요.’라는 설명에 고개가 끄덕여졌다


만만클럽캠페인을 계기로 동네 한 바퀴를 함께 한 그녀들은 길마공원 주변을 그냥 보아 넘기는 것이 아니라 CCTV 설치 위치와 방향, 공원과 골목의 경계를 이루고 있는 나무들의 키높이, 가로등이 비추는 방향, 시간대별 길마공원 이용자 연령 등을 꼼꼼히 살펴 보았다. 그날 돌아 본 길마공원 일대는 예전에 비해 지금은 사람의 왕래도 많아지고, 10시 가까이 문을 여는 가게들도 많아져서 비교적 안전한 길이란 것을 확인하였다.

 

 

한바퀴 돌아본 후 마무리 자리에서 마을N도서관 문선미씨는 '은평은 서울 25개구 중 CCTV 설치 숫자가 많은 구로 세번째 정도라고 해요. 그렇지만 사람들은 여전히 불안하거든요. 오늘도 보셨겠지만 실제 골목길을 돌아보면 생각했던 것 보다 CCTV는 곳곳에 많이 설치되어 있어요. 이번에 만만캠페인을 하면서 함께했던 활동가들과 그런 얘기를 한적이 있어요. 동네를 매일 돌아보는 누군가가 있다는 것을 동네 분들이 인식할 때까지 꾸준히 이 활동을 했으면 한다고'라는 말로 소회를 전한다.

 

밤 열시를 훌쩍 넘긴 시간, 갈현동 움직이는 CCTV인 그녀들 몇은 남은 이야기가 있다며 근처에 있는 청소년 북까페 작공으로 자리를 옮긴다. 다음주에는 중학생들과 함께 응암동 한바퀴를 돌며 동네 안전지도를 그릴 예정이라 한다.

갈현동 움직이는 CCTV 1, 2, 3파이팅!   


    

 

폭력없는 사회,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만만클럽 회원님께

우리집과 우리동네 안전도를 체크할 수 있는 모니터링수첩을 드립니다.

         만만클럽모금캠페인 기부신청 :02-336-6463 (만만클럽 담당자)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