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가뿐한 금요일, 이경래이끔이를 만나러 그가 일하는 문래청소년수련관을 찾았다. 지역 청소년들과 함께 만든 달촌갤러리 한 켠 볕 좋은 창가에 앉았다. 자신보다 동네소개를 먼저하는 이경래이끔이. 덕분에 문래동의 옛 지명이 달촌이고 큰 가마터가 있어 여기서 만든 그릇을 도성안으로 옮기기위해 영등포()가 생겨났다는 유래를 들을 수 있었다. 


환경보다는 에코란 단어를 좋아하는 공간디자이너 이경래이끔이는 공간을 사용할 사람들을 만나기 위해서는 그 사람들이 살고 있는 동네를 잘 알아야 한다. 그래서 공간조성 프로젝트를 시할 때 가장 먼저 하는 것이 그 동네에 관한 공부다라고 한다. 지역 청소년, 주민들과 함께 갤러리, 텃밭 등의 공간을 만들고 있는 그가 문래동 이야기를 가장 먼저 들려준 것 이유가 자연스레 이해됐다.

 

미대에서 조소를 전공한 그는 원래부터 생태에 관심이 많았다. 이일을 처음 시작하던 때는 디자이너가 공간을 만들어 준다고 생각했었지요. 하지만 공간의 완성은 그 공간을 사용하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해요. 쓰는 사람의 시간과 기억이 깃든 다시 찾고 싶은 공간이 좋은 공간이지요. 디자이너는 쓰는 사람들이 스스로 잘 쓰도록 기본을 제공할 뿐입니다. 이경래이끔이와 이런저런 얘기를 나눈 후 그와 문래동 청소년들이 함께 만든 청소년 카페 <달촌갤러리>에 놓인 물건들의 남다른 면이 눈에 들어왔다. 틀에 박힌 것을 지루해하는 청소년들을 배려해 다양한 모양과 크기로 헤쳐모여가 가능한 퍼즐식 책상을 만들었다. 오가는 사람들의 연필 덧칠로 완성되는 '감사의 식탁' 다짐문에서는 공간과 사람에 관한 그의 생각을 읽을 수 있었다.

 


물건이든 공간이든 오래 쓰는 것이 환경을 지키는 것


그는 환경, 생태가 위험한 상황임을 많은 사람들이 알았으면 좋겠단다. 우선 주변 사람들의 관심과 공감을 얻기 위해 그가 택한 방법은 사무실 책상 주변을 예쁘게 꾸민 것이다. 예쁜 화분과 사탕그릇이 있어 사람들이 모이고, 자리에 있는 생태 관련 책과 물건에 관심을 보이면 자연스럽게 평소 생각을 나눈단다. “학생시절부터 그랬던 것 같은데, 내 자리에 따뜻한 훈기가 돌아 사람들이 오도록 했어요. 디자이너는 문제를 해결하도록 돕는 사람이라 생각해요. 그래서 세상을 보는 눈이 정말 중요해요. 따뜻한 눈을 가져야 해요. (중략) 다 하면 좋겠지만 그리 할 수 없으니 형편에 맞게 기부처를 정한 후 일정기간 돌아가며 기부하고 있어요. 여성재단까지 하면 한 곳이 더 늘겠네요.” 하며 웃는다. 아마도 4월 한 달 동안 이경래님 책상 위에는 100인 기부릴레이 리플렛이  예쁘게 놓여 있으리라. 지인들께 기부를 권하고 동참하도록 하는 일이 생각만큼 쉽지 않지만 충분히 그럴만한 가치가 있으니 친구들께 열심히 권해보겠다며 완주 의지를 다진다. 새내기 이끔이 이경래님의 기부릴레이 완주를 응원합니다. 아자!!!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