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날리는 봄날 휴일, 서촌에서 만난 이끔이는 바로 서울시립어린이도서관지키기시민운동(3).혁이네 카페 앞에는 서명대가 놓여있고 카페안에서는 걸개그림그리기 준비가 한창이다. 챙 넓은 모자를 쓰고 서명대 앞에 서 있는 김은하님. 여성재단의 오랜 기부자이자, 고사리손기부금에 매칭기부를 해오고 있는 김은하님이 100인 기부릴레이를 소개했고 회원들은 흔쾌히 나눔에 동참하기로 했다.

 

사직단 복원으로 사라지게 될 서울시립어린이도서관을 지키자는 서명을 받고 있었다. 한때 기아와 전쟁으로 인한 고아를 돌보던 어린이 보건병원으로 출발하여 2003년 기적의 도서관 전까지 유일했던 어린이전용공공도서관이었다. 김은하님은 특히 서울시립어린이도서관은 지난 IMF 당시 가족이 해체되고 자녀 돌봄이 불안정한 시기에 아이들이 찾아와 책을 읽고 돌봄을 받던 곳이란다. 김은하님은 그때부터 어린이도서관의 지킴이회원이 되었다.

 



서울시립어린이도서관은 두 번의 폐쇄위기를 시민운동으로 막아냈다. 그리고 문화재청의 사직단 복원에 포함된 도서관 철거계획을 철회시키기위해 다시 활동이 시작되었다(그래서 3기라는 이름이 붙었다)

 

서명대 앞에서는 많은 엄마아빠들이 그럼 안돼지!”라며 서명을 한다. 아이들도 저도 할래요!”라고 요구 해 어린이용 서명판도 만들어졌다. “이 동네엔 어린이 놀이터가 변변치 않아서 학교 운동장 아니면 시립어린이도서관인데문 닫으면 안돼!” 하고 할아버지가 걱정하신다.

 

혁이네 카페 주인은 시민운동 3기 회원은 아니지만 동네 어린이도서관이 없어진다니 안타까운 마음에 카페를 행사장으로 내놓았다. 혁이네 카페 역시 마을의 사랑방을 지향하며 생겨난 카페로, 찻값은 자율적으로 내고, 기타며 한국화채색이며 다양한 배움과 토론을 하는 공간이어서 마음이 통했단다.



이윽고 앞치마를 두른 시민운동3기 회원들이 바닥에 원형의 넓은 천을 펼치고 크레파스며 물감이며 차려놓는다. 서촌마을 골목을 거닐던 아이들이 엄마아빠와 들어와 마음껏 그림을 그린다. 아이들이 그림을 그리면 회원들은 드라이기로 물감이 빨리 마르도록 바람을 쏘인다. 서촌마을에서 시립어린이도서관을 지키려는 마음을 붓 끝에 담아 하얀 천을 물들여 아름답게 퍼져나간다.

이번 서울시립어린이도서관지키기시민운동이 참여한 100인 기부릴레이 모금액은 아시아 아이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주는 고사리손기금으로 기부하기로 했다.

 

서울시립어린이도서관지키기에 힘을 보태고 싶은 분은 포털 다음과 네이버에 서울어린이도서관지키기시민운동3기를 검색해 찾아가 서명하면 된다.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