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한국여성재단 공동 캠페인 ‘만만클럽 희망프로젝트’
“희망을 선물합시다”
가수 양희은, 이영주 검사 등 홍보대사로


한국여성재단(이사장 조형)의 1만원 정기 기부자 1만 명을 모으는 만만클럽 모금 캠페인에 양희은(사진) 홍보대사, 조세현 사진작가, 이영주 검사 등이 앞장서 참여해 눈길을 끌고 있다.

가수 양희은씨는 만만클럽의 1만 명 중 ‘1호’ 정기 기부자로 첫 테이프를 끊었다. 양희은씨는 “아이들이 안심하고 뛰어놀 수 있도록 한 사람 한 사람을 두루 돌보는 이웃이 있는 사회가 돼야 한다”고 말한다.

오랜 친구 사이인 조세현 사진작가와 이영주 검사도 함께 만만클럽에 참여했다. 다문화와 이주 여성에 관심이 많은 조세현 사진작가는 그동안 결혼이주 여성 친정방문 사업인 ‘날자’에 사진촬영으로 재능 기부를 해왔다. 서울서부지검 성폭력대응센터장인 이영주 검사는 여자아이들에게 장난감을 빼앗고 뽀뽀를 강요한 남성에게 재범방지 교육을 이수하도록 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방침으로 선례를 남겼다. 이영주 검사는 “현장에서 일하다 보면 말도 안 되는 일들이 너무나 많이 일어나고 있다”며, 검사이기 이전에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서 미래 세대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게 된다고 한다.

만만클럽에 참여한 한 회원은 “1만 명이 되는 날 잠실경기장에서 파티를 하자”며 참여를 약속했다. 그런 날이 하루빨리 오길 기대해본다.

문의 : 02-336-6463, 6453
신청방법 : 한국여성재단 홈페이지(www.womenfund.or.kr) ▶기부참여 ▶정기기부신청 ▶기부희망분야로 ‘만만클럽’ 선택

희망프로젝트 <안전·안심 사회 만들기>
HOPE-Livelihood
폭력피해 생존자 지원을 위한
제도 개선 활동
HOPE-Campaign
안전·안심에 대한 국민감수성
제고 캠페인
HOPE-Education
성폭력·가정폭력 예방교육
내실화와 확산


출처 : 여성신문 1112호 [네트워크] (2010-12-10)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