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의 식탁에 희망의 숟가락을 놓았습니다

대상() 청정원 연말 먹거리나눔


<우리 집 막내가 윙크를 보냅니다>

 

2015년 연말, 대상() 청정원의 후원을 받아 위기에 처한 아동 청소년의 소규모 생활공간인 또 하나의 새로운 가정 그룹홈 385가정에 우리팜델리 6,930, 청정원 저온숙성 돌자반김 600올리브유재래김 3,010개를 지원했습니다.

 

물품이 도착하던 날, 방학을 맞은 아이들의 식탁을 아이들이 좋아하는 반찬으로 풍성하게 차릴 수 있게 된 엄마들이 무척이나 기뻐했다고 하네요. 누나, 형들이 학교에서 오기 전
자기 것을 챙기며 공평하게 나누어 줄 것을 부탁하는 막내도 덩달아 기뻤겠지요
?

 

물품나눔이 단순히 아이들에게 필요한 반찬거리를 후원하는 것이 아니라 아이들에게
따뜻한 사랑의 마음을 담은 것임을 알기에 더욱 풍성한 마음으로 연말을 보내게 되었네요
. 모두 모두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그룹홈에서 보내주신 후기를 함께 나누고 싶어 소개드려요~

 

  

귀한 물품 감사합니다.마침 저희 그룹홈의 제일 막내(5)가 어린이집 방학이라고 집에 있다가 사진을 찍는 걸 보더니 냉큼 달려와 자기도 같이 찍고 싶다며 후원 물품을 들고 포즈를 잡네요.햄과 김자반을 뜯어 형들과 자기 것을 하나씩 공평하게 나누어 줘야 한다네요. ^^내일부터 방학이라 무슨 반찬을 할까... 걱정이 있었는데 아이들이 좋아하는 햄과 김으로 신나할 것 같아요. 그리고 1월 초에 짧게 가족여행을 갈까 생각 중인데 그 때도 요긴하게 사용할 듯 합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고마움의 마음을 전합니다.

 

보내주신 김과 햄 잘 받았습니다방학을 맞은 아이들의 식탁을 풍성하게 만들어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자기가 좋아하는 햄과 김을 받고 너무 좋아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늘 함께하여 주심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우리 시설에 새로 입소한 아이가 이가 약해서 밥을 김하고만 먹고 있는데 보내주신 햄과 재래김이 무척이나 반가울 따름입니다. 평소에는 잘 웃지도 않는 아이가 오늘 먹는 것이 온 것을 보고는 자기가 사진을 찍겠다고 하네요. 아이들 돌보는데 잘 쓰도록 하겠습니다.

 

저희 가정에는 5명의 소녀(지적장애 3)들이 있습니다. 햄과 김을 보자마자 각자 좋아하는 것을 들고 맛있겠다를 연신 반복합니다. 한국여성재단과 주식회사 대상 청정원에서 보내왔다고 하니 "정말 감사하네요~"라고 합니다. 감사드립니다. ^^*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남혜연 2016.01.11 15: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에게 따뜻한 선물이 되었겠네요. 정말 감사한 일입니다. 앞으로도 소외된 사회 약자를 위한 사업에 한국여성재단이 적극적으로 함께 해주시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 안순화 2016.01.21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운겨울에 소외계층에 대한 지원이 한국여성재단한테 문을 두드립니다. 항상 소외계층에 대한 관심과 사랑에 감사합니다. 청정원에서 아이들한테 행복한 선물을 한다는것이 얼마나 감사의 일일까요?!
    정말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