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설레고 기분이 좋아졌는지 몰라요!

뭔가 꿈이 이뤄지는 느낌이어서 눈물이 났어요.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요?

 

매년 여성생활·이용시설이 새롭게 태어나고 있습니다.

바로 아모레퍼시픽복지재단이 한국여성재단과 함께 진행하는아리따운 시설개선사업덕분입니다.

 

 

 

 

 

 화장실 바닥 타일이 오래되어서 미끄럽고 벽타일 여러 곳이 금이 가고 떨어져나갔습니다. 게다가 아무리 청소해도 하수구 냄새가 없어지지 않아 아이들이 화장실 가는 것을 꺼립니다.

 

 

 지역주민들이 만든 작은 소모임들. 매일 모여 토론하고 이야기를 나눠요. 그런데 방음이 안 되어 있어 서로에게 소음이 돼 버려요.

 

상담을 하다보면 가정폭력 가해자들이 기분이 상해 상담원을 위협하는 사례가 많지만, 피할 방법이 없어 아찔할 때가 한두 번이 아닙니다.

 

 

 이렇게 곰팡이 냄새와 낙후된 시설로 어려움을 호소하던 공간들은 어떻게 바뀌었을까요?

 

 

 

새하얀 타일과 세면대를 단장하고 환풍기를 교체하니 외출 후 돌아온 아이들이 화장실 먼저 달려가 손부터 씻기 시작했답니다!

 

 상담원이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는 통로를 만들고 아늑하고 따스한 분위기로 상담실을 바꾸니 상담원과 내담자 모두를 치유하는 공간이 되었습니다.

 

 

 공간을 분리하고 방음처리를 해서 이젠 소모임이 여럿 열려도 걱정 없어요. 지역사회 변화를 위해 실컷 이야기 나누고 웃으렵니다.

 

 

 

 

 

 

시설 이용자와 활동가들은 공간이 주는 변화가 이렇게 클 줄 처음에는 상상도 하지 못했습니다. 불편하고 더러웠던 공간을 좀 더 편하게 이용할 수 있을 거라 기대하죠. 하지만 시설이 밝고 따뜻한 모습으로 변한 것을 보고 모두들 눈물짓고 설레어 합니다.

 

'공간이 마음을 살린다'의 저자 에스더 M. 스턴버그는우리를 둘러싼 공간에서 우리는 그 공간을 형성할 뿐만 아니라 우리 자신을 형성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지역주민, 소외여성과 아이들, 활동가들은 희망을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그 공간이 밝게 변하는 순간 자신들의 꿈이 이뤄지는 듯한 감동을 받았습니다. 

 

 

한국여성재단은 올해도 11개의 여성생활시설과 단체를 변신시키는 중입니다. 2013년의 ‘Happy Bath Happy Smile’, ‘ARITAUM in U’는 어떤 모습일지 많이 기대해주세요!

 

어떤 단체들이 변신 중인지 궁금하다면, <클릭하세요>

 

한국여성재단 시설개선사업을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본 영상은 지난 6 28 KBS 열린채널에 소개되었습니다.

 

 

 

Posted by 한국여성재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